MISCHIEF Makers Jieun Seo & Jiyoon Jung Make Way for Female Streetwear in Korea

Date

August 11, 2017
|
|

Shares

MISCHIEF designers Jieun Seo and Jiyoon Jung have made streetwear accessible not only for the fashionistas in South Korea, but globally so that everyone has the opportunity to unleash their inner rebel. Inspired by the ’90s golden era of Hip Hop, Jieun and Jiyoon reimagined the brand into designs they love and their passion has carried them to the forefront of women’s street culture in South Korea.

Through collaborations with local artists, MISCHIEF is gaining the attention of the street fashion community. Here at MISSBISH, we discussed the brand’s journey, cultural influence, and inspiration with Jieun Seo. Check it out below!

What makes MISCHIEF different from other brands?
We believe that we are different in that we try to support the culture around us and represent it. That separates us from brands that only focus on fashion.

How do you think MISCHIEF could be a game changer in the fashion world?
MISCHIEF was the first to start an uprising of “street culture” fashion for women in South Korea. Our goal is to make sure we showcase our personal style on a global scale.

What has been a highlight in your career since founding MISCHIEF?
The best moment was our live lookbook that we launched for the first time at the SS17 presentation. The live lookbook concept came to us after thinking of ways to present our collection with the same weight of a fashion show. The reaction was extremely positive and we were excited and glad to see so many people rave about our presentation, even though we did not use professional models or celebrities.


“People can think that MISCHIEF’s style is far from being traditionally Korean, but our goal is to refine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Korean culture into our own interpretation.”


How does the culture in Korea influence your designs?
Since we are both born and raised in South Korea, it is evident that Korea has a huge influence on MISCHIEF. MISCHIEF’s designs reflect our personal taste that has stayed intact. However, when people describe MISCHIEF, they usually refer to ’90s culture. The ’90s shaped our personal taste when we were younger and has always stayed in our core memories. Even though the “golden era of Hip Hop” was mostly an American thing, we enjoyed the culture and we believe the Korean view and reinterpretation of it are significant.

People can think that MISCHIEF’s style is far from being traditionally Korean, but our goal is to refine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Korean culture into our own interpretation. Although the designs and colors of MISCHIEF are far from traditional, we believe that we still embody the Korean culture by bringing in a modern and sleek approach to what we have to offer.

Who is the muse for MISCHIEF and what kind of person wears MISCHIEF?
The MISCHIEF girl is stylish at her own personal level and supportive of the culture she loves and is involved in.

Your brand produces dope lookbooks/visuals. What’s the creative process like behind creating them?
A lot of the things we have shown so far are produced and created on our own. Planning starts off with a vague idea of “this is the feel/mood that we want to have” and step-by-step the materialization starts to take form. We both have our individual ideas and it’s always interesting and fun to see our ideas come together through conversation.

What inspired your SS17 collection?
We don’t particularly have a specific concept planned per season. “MISCHIEF” itself is a concept on its own, and we think it’s best to show designs that we really love every season. Even for SS17, we designed items that we wanted to wear. There are so many places to receive inspiration, but we love to get inspired by our surrounding friends and environment rather than other fashion brands.

What were some major challenges in building a brand? What lessons did you take from them?
Managing a brand takes a lot more than creating fashionable clothes — I learned that a lot more goes on behind the scenes. From the beginning until now the hardest part is not the designing, but creating and running the company. There are times that I wonder why I put myself into this, but I am learning that I need a good system and endurance for the long run of this company.

What can we expect from you and your brand in the next few years?
We have had goals to become a global brand but had difficulty executing that until this year. Starting from this year on, we are planning to enter the global market through exciting new projects and collaborations, and hope that these projects become our stepping stone to reach a wider audience.

What does MISSBISH mean to you?
MISSBISHes are our cool friends.

MISCHIEF의 디자이너 서지은과 정지윤은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여성 패피들을 숨겨왔던 내면의 반항심을 표출할 수 있도록 스트릿 위어의 장을 열어준 브랜드 입니다. 90년대 힙합 전성기 시절에서 받은 영감을 그들이 사랑하는 패션으로 재해석 하여 풀어냈고 그들의 열정이 도약함으로서 한국 스트릿 패션 문화의 선두주자 중 하나로 자리매김 하고 있습니다.

MISCHIEF는 국내 브랜드와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이름을 알리고 있으며 스트릿 패션 커뮤니티에서도 주목을 받고있는 브랜드 입니다. 저희 MISSBISH는 서지은 디자이너를 모시고 브랜드에 대한 여정, 문화적 영향력, 영감에 대하여 이야기 나눠 보았습니다.

미스치프는 다른브랜드들과는 차이점이 뭔가요?
우리는 우리 주변의 문화를 서포트하고 대표 하려고 한다는 점에서 패션만을 주제로 한 브랜드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

패션세계속에 미스치프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한국에서는 소위 말하는 ‘스트릿 컬쳐’에 기반한 여성 브랜드는 미스치프가 처음이었다. 앞으로는 미스치프만 가지고 있는 이 색깔을 월드와이드로 보여주고 싶다.

미스치프 브랜드 초기때부터 지금까지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무엇인가요?
지난 17ss 프레젠테이션 이벤트 때 처음 선보였던 live lookbook 을 최고의 순간으로 꼽고싶다. 패션쇼를 하는 것과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는 볼거리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구상하다 live lookbook 보여주는 느낌의 쇼를 시도했는데, 전문 모델이나 연예인를 쓴 것도 아닌데 반응과 열기가 뜨거워서 우리 스스로도 놀랍고 보람있다고 느꼈다.

한국문화가 미스치프의 디자인을 어떤 영향을미치나요?
한국에서 나고 자랐기 때문에 한국문화는 미스치프의 전반적인 부분에 큰 영향을 미친다.
미스치프의 디자인은 우리 (서지은, 정지윤)의 취향이 고스란히 반영된 것인데,
미스치프를 설명하는데 자주 쓰이는 ’90년대 문화’는 브랜드의 컨셉이라기 보다는 우리의 취향이 만들어지는 데 크게 영향을 미친 어린시절의 core memory같은 것이다.
당시 우리가 좋아했던 힙합의 골든에라 문화는 대부분 미국의 것이었지만, 한국인의 시각에서 재해석된 부분이 크다고 본다.
미스치프의 색깔이 한국의 전통적인 것과 멀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한국의 문화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분위기를 우리만의 방법으로 세련되게 표현하고자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이다.

미스치프의 뮤즈는 누구고 어떤사람이 미스치프를 입고있나요?
미스치프를 입는 사람들은 스스로를 멋스럽고 세련된, 자신이 좋아하는 문화를 서포트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면 좋겠다.

항상 신선한 콘텐츠과 영상들을 선보이는데 그뒤에 숨은 창의적인 과정을 어떻게 거치시나요?
지금까지 보여줬던 모든 컨텐츠들은 우리가 직접 기획하고 진행한 것이 대부분이다. 구상단계는 ‘이번에는 이런 느낌을 주고 싶다’는 막연한 이야기로 시작해서, 한단계씩 구체화해나가는 과정으로 진행한다. 둘이서 각자 생각했던 부분들을 대화를 통해 발전시키는 과정은 가장 재미있는 파트이다.

이번 SS17 콜렉션은 어디서 영감받았나요?
우리는 시즌별로 특정한 컨셉을 정해놓고 디자인을 풀어내지는 않는다. ‘미스치프’ 자체가 매 시즌의 컨셉이라고 생각하고 우리가 좋아하는 디자인을 시즌마다 다양하게 보여주려고 한다. 17ss역시 평소 우리가 즐겨입는, 입고 싶은 옷들을 디자인 한 것.
영감을 받는 요소는 너무나도 다양한데, 다른 패션 브랜드의 상품과 같이 직접적인 것들 보다는 우리 주변의 도시와 친구들의 자연스러운 모습에서 더욱 자극을 받는 것 같다.

브랜드를 창조하면서 어려운점들이 무엇인가요? 그 어려운점들을 극복하면서무엇을 얻었나요?
브랜드를 운영한다는 것은 단순히 멋있는 옷을 만들어 내는 것이 다가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과정이 필요하고 유지되어야 한다는 것을 경험을 통해 알게되었다. 브랜드를 처음 만들 때 부터 지금까지 우리가 가장 어렵게 생각하는 부분은 옷을 디자인하고 만드는 과정보다 회사를 설립하고 운영하는데 필요한 골치아픈 절차들이었다.
내가 이걸 왜 하고 있지 싶은 순간들도 더러 있었지만 회사가 오래 가려면 튼튼한 시스템을 가지고 있어야한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었다.

향후 계획은 어떻게되나요?
지금까지는 해외 시장 진출에 적극적인 노력을 아무 것도 하지 못했다. 올해부터는 계획하고 있던 플랜들을 하나씩 실행에 옮겨 재미있는 프로젝트들과 함께 글로벌한 브랜드가 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미스치프에게 MISSBISH 란?
멋있는 친구들.

Photos by: Ken Lum Lee

Tags: